Pinterest • The world’s catalogue of ideas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일군 태극전사들이 10년 만에 다시 뭉쳤다. 박지성이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월드컵 대표팀 초청 프로축구 올스타 경기에서 K리그 올스타 팀을 상대로 골을 넣은 뒤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달려가 안기고 있다. <양회성기자> Korean national soccer team of 2002 gathered again for the first time in 10 years. They made the first semi-finals of the World Cup. Park Ji-sung is throwing himself into Guus Hiddink's arms after scored a goal in K-League All Star Game.